default_setNet1_2

[사설] 한중 수소전문기관 협력협약, 기대되는 이유

기사승인 2017.12.15  09:10:0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에너지데일리] 오는 2030년 수소사회 진입이 예상되는 가운데 한국과 중국의 수소연료전지산업을 대표하는 전문기관인 수소융합얼라이언스와 중국 기차공정학회가 최근 수소에너지 및 수소차 산업 활성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중국 정부가 2030년까지 100만대 보급 목표 아래 ‘수소연료전기자동차 굴기’에 적극 나서고 있는 가운데 이번 양국 전문기관간 협약 체결에 거는 기대가 크다.

이번 협약이 우리가 중국의 수소차 굴기에 올라 탈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최근 2030년까지 수소차와 충전소를 각각 100만대, 1000기 이상 보급한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적극적인 정부 지원 아래 글로벌 수소차 시장 선점을 위한 ‘수소차 굴기’를 중국전역에 확산하고 있다.

우리 정부가 2020년까지 수소차 1만대 보급 계획을 내놓았지만 과감한 지원이 뒤따르지 못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출발은 한국보다 늦었지만 이미 한국을 멀찌감치 추월한 고속철도와 같은 형국이 수소차 산업에서도 재연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따라서 이번 중국과의 협약을 계기로 우리도 전열을 재정비하고 글로벌 수소차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과 인프라 구축을 서둘러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수소산업활성화를 위한 정부 내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

컨트롤 타워를 통해 수소차 규제와 관련해 부처 별로 복잡하게 얽혀 있는 충전소 설치 등 인프라 구축에 정책 혼선이 없도록 해야 한다.

아울러 현재 지자체가 전담하고 있는 수소 충전소 건설ㆍ운영에 민간도 참여할 수 있도록 과감한 규제완화도 필요하다. 이를 통해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사업을 민간기업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특히 정부의 충전소 건립비용 지원대상에 배제돼 있는 민간기업도 참여할 수 있도록 과감한 규제완화를 통해 길을 넓혀야 한다.

그래야 충전소 인프라 구축이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정부의 체계적인 인프라 구축 지원 등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뚜렷한 비전도 제시해야 한다. 이를 통해 민간기업이 마음 놓고 수소차 연구개발에 투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이렇게 할 때 글로벌 수소차 경쟁 시대에서 우리가 일본과 중국을 따돌리고 주도권을 확보 할 수 있을 것이다.

에너지데일리 webmaster@energydaily.co.kr

<저작권자 © 에너지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